Skin texture 2

 

<skin texture>는 신체 피부의 변형을 통해 피부 그 자체로 신체 꾸밈의 효과를 대체하는 새로운 장신구의 개념으로 시작된다. 신체에 보석이 이식된듯한 피부의 변형을 통해 새로운 시각적 관념으로 열리는 초현실적인 신체를 보여주고자 한다. 들뢰즈의 철학인 동물-되기가 말하여 주듯 동물의 실재적인 신체를 통해 나의 신체를 변용 시켜 새로운 감응으로 열리게 하는, 동물과 인간이 서로 변용시키는 것을 통해 나의 행동의 근원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이와 같이 변형된 신체표현은 새로운 자아를 인식하고 주체성을 찾는 의미가 있을 것이다. 실리콘이라는 매질을 통해 만들어진 <skin texture>는 사실적인 피부 주름에 보석의 형상이 새겨져 있다. 신체에 장신구를 착용하였지만 그것은 피부와 너무나 흡사하여 마치 피부 같이 보이지만 기존의 피부가 다른 이질적인 형상으로 덧입혀져 있다. 바로 변용된 피부인 ‘제 2의 피부’를 통해 자아를 확장하려는 욕망에서 생성된다.

The <skin texture> starts with a concept of new jewellery where body decoration effect is substituted by the skin itself through the transformation of the body skin. The aim is to show a surreal body that opens toward a new visual concept through the transformation of the skin which looks like the transplantation of a jewel into the skin. As ‘Animal Becoming,’ a philosophy of Gilles Deleuze, states, my skin is opened with a new response by transforming it through an actual skin of animals. Through a transformation between animal and human, changes can be brought to the source of my behaviors. Such transformed body expression may have the significance to perceive a new self and find independence. The <skin texture> produced through a medium called silicone has the form of jewel carved in the realistic wrinkles of the skin. Although the body wears an jewellery, the jewellery is so similar to the skin that the jewellery looks the same as the skin. However, the existing skin is coated with a foreign form. It is generated from the desire to expand the self through the transformed skin ‘the Second Skin’.

brooch

around 90*46*27mm

silicone, stainless steel

2017